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행복을 나누다/삼성 나눔이야기

삼성전자 디지털시티, 청각장애 인공와우 수술지원 200회 돌파


삼성전자 수원 디지털시티의 대표 사회공헌사업인 '인공와우 수술'을 받은 청각장애 환아가 200명을 돌파했습니다. 삼성전자 IM부문 대표이사 신종균사장과 삼성디지털시티 백민승 사원대표 일행은 2일 삼성서울병원 인공와우센터를 방문하여 200례 인공와우 수술 환아 가족을 격려하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인공와우 수술 지원에 적극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세상의 소리로 이어지는 사랑' 삼성전자 인공와우 지원사업

 

[사진: 왼쪽부터 삼성서울병원 조양선 인공와우센터장, 삼성전자 IM부문 신종균 대표이사 사장, 수술 아동, 삼성서울병원 홍성화 연구부원장]

 

삼성전자는 소리를 기반으로 하는 대표적인 의사소통 전자제품인 휴대전화를 만드는 '업(業)'의 특성을 반영하여, 지난 2007년 청각장애환아 30명을 대상으로 인공와우 수술 및 재활치료 지원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인공와우 수술은 와우(달팽이관)질환으로 소리가 들리지 않는 환자에게 청신경을 전기적으로 자극하는 인공와우를 이식, 소리를 듣게 해주는 수술입니다. 수술을 받은 후 4년 정도 언어치료를 받으면 정상적인 의사소통이 가능해집니다.

 

삼성전자와 삼성서울병원은 인공와우 수술을 받은 청각장애 환아들에게 보청기를 제공하고 7년간 언어치료도 병행하고 있으며, 삼성전자 임직원 자원봉사자들로 구성된 '소리샘 봉사팀'은 월 1회 청각장애 환아들의 언어적응 훈련을 돕는 봉사활동을 펼쳐 나가고 있습니다.

 

[사진: 삼성 디지털시티 백민승 사원대표와 197회 수혜자 최주원 어린이]

 

삼성디지털시티 백민승 사원대표는 "인공와우 수술지원사업은 휴대전화 등 '소리'를 기반으로 한 의사소통 제품을 제조하고 있는 삼성전자가 어려운 형편으로 인해 귀와 말문이 닫쳐 있던 아이들에게 세상과 소통하는 희망의 소리를 선물하고자 지난 2007년부터 '세상의 소리로 이어지는 사랑'이라는 슬로건으로 시작한 삼성전자 대표 사회공헌활동"이라며 "특히 인공와우 지원사업은 삼성디지털시티 임직원들이 사회공헌활동을 위해 자발적으로 모이고 있는 '사랑의 후원금'과 '회사지원금'이 합쳐져서 지원하는 사업으로 삼성전자와 삼성디지털시티 임직원들이 한 마음이 되어 추진하고 있는 사회공헌활동이라 더욱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왼쪽 여섯 번째부터 삼성서울병원 조양선 인공와우센터장, 삼성전자 IM부문 신종균 대표이사 사장, 수술 아동, 삼성서울병원 홍성화 연구부원장]

 

앞으로도 '소리'로부터 소외된 청각장애우들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나갈 삼성디지털시티의 모습을 기대해 봅니다.

 


댓글 남기기
  • 비방이나 폄하 또는 정치, 종교에 대한 개인적 주장 등 삼행시 블로그 운영취지에 적합하지 않은 의견은
    임의 삭제될 수 있습니다.
  • 삼행시 블로그 이용약관 『게시물 삭제기준』 바로가기
  • 개인정보처리방침 바로가기
  • 개인정보수집이용동의서 바로가기
  • 만 14세 미만의 고객님께서는 댓글 작성 불가합니다.
    기재하시더라도 별도의 안내 없이 취소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