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지역을 향하다/수원 이야기

[수원나들이추천] 도심 속의 지상낙원, 효원공원 중국전통정원 월화원


시끌벅적 도심 속 데이트가 지겨워질 때, 나만 아는 멋진 공간에서 이색데이트를 즐겨보시는 것도 좋을텐데요. 오늘 소개해드릴 곳은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도심 속 이색데이트 공간, 수원 인계동 효원공원에 위치한 중국전통공원 ‘월화원’입니다.

 


계단 위로 보이는 이 곳이 월화원으로 들어가는 입구입니다. 정문의 모습에서부터 이국적인 정취가 물씬 느껴지는데요. 중국의 전통양식에 최신 건축양식을 접목하여 전통미와 세련미를 동시에 느낄 수 있습니다. 마치 영화 쿵푸팬더의 배경에 등장하는 무대 같은 느낌도 듭니다.

중국전통공원 월화원은 중국 광둥식 정원의 특색을 사려하여 조성한 것으로 2003년 경기도와 중국 광둥성이 교류를 맺으면서 만들어지게 되었습니다. 서로의 도시에 각각 중국과 한국의 전통 정원을 조성하기로 한 우호교류 발전의 뜻을 담아 만들어진 월화원은 광둥성의 유명한 전통 정원인 영남정원의 형태를 본 따 만들어졌습니다. 2005년 공사에 착수하여 2006년에 문을 열게 되었습니다.

마찬가지로 수원시에서도 광둥성에 우리 정원을 조성하였는데요. 광저우에 있는 웨시우공원에 우리의 대표적인 전통 정원 양식인 소쇄원을 본따 해동경기원을 만들었습니다. 개장 당시 한 달 동안 약 30만 명이 방문하여 광저우의 새로운 관광 명소로 자리잡았다고 합니다.

 


월화원은 건축비용을 광둥성에서 부담하고, 중국 노동자 약 80명이 직접 수원에 방문하여 중국 현지의 기술을 바탕으로 지어졌습니다. 그래서인지 전체적인 분위기에서부터 작은 소품 하나하나까지 이국적인 전통 건축물의 정취를 느낄 수 있어 마치 중국에 와 있는 듯한 착각마저 들게 합니다.

건물 곳곳에 배치된 창문 밖으로 정원을 볼 수 있게 조경되어 건물 안과 밖 모두에서 정원의 모습을 감상할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본격적으로 월화원에 들어가기에 앞서 관람객 준수 사항을 꼼꼼히 살펴봐야겠죠? 월화원 은 많은 사람들과 함께 사용하는 공공시설이기 때문에 음식물 가지고 들어가지 않기, 애완동물 입장 금지, 물고기에게 먹을 것을 주지 않기 등 기본적인 에티켓은 반드시 지켜주셔야 합니다.

 


수원 인계동하면 보통 시끌벅적한 번화가의 느낌으로 기억하시는 분들이 많을텐데요. 이곳 월화원에 오니 마치 다른 공간에 와있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방문객들의 표정에서도 여유로움이 가득해 월화원만의 독특한 분위기를 만들어내고 있었습니다.

 


공원 안에 위치한 커다란 인공연못은 월화원만의 독특한 이미지를 만들어주는 일등공신인데요. 요즘처럼 더운 여름철에 방문하면 더욱 좋을 것 같습니다. 월화원은 인공적으로 조성된 공원이기 때문에 환경친화적인 면을 살리기 위해 다양한 노력이 있었다고 합니다. 후원에 흙을 쌓아 인공 산을 만들고, 흙을 퍼 낸 곳에는 이렇게 인공 연못을 만드는 식입니다.



연못에서 헤엄쳐 다니는 알록달록 예쁜 잉어들의 모습을 보니 기분이 좋아집니다. 평소 잘 보지 못하는 물고기이다 보니, 아이나 어른이나 반갑고 신난 모습이었습니다.

 


폭포와 함께 한 편에 자리잡은 정자의 모습이 인상적인데요. 비록 인공 폭포지만 그 모습은 무척이나 아름답습니다. 말로만 듣던 신선놀음도 이 곳에서는 가능할 것 만 같은 느낌이 들었는데요. 사진 속 정자는 ‘우정’이라는 이름을 갖고 있는데 친구와 함께 이야기도 하고 자연 속 풍류를 즐기는 가산의 정자라고 합니다.

 


정자에서 내려다본 모습입니다. 커다란 도심 속의 ‘힐링’ 할 수 있는 공간이 바로 이곳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대나무를 비롯한 다양한 종류의 나무들이 둘러싸여 있어 시원하고 산책하기에 참 좋습니다.

 


뒤로 돌아오니 또 하나의 정자가 나옵니다. ‘월방’이라는 이름의 이 곳은 중국 원림건축을 대표하는 건축물 중 하나로 달빛을 호수에 담아보는 배모양과 닮았다고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고 합니다.

 


월화원으로 나들이 나온 사람들이 여기저기 편안한 곳에 머무르는 모습들이 무척 여유 넘쳐 보였습니다. 주말이면 특히 많은 분들이 이 곳 월화원을 찾는다고 하는데요. 아이들과 함께 나들이 온 가족, 다정한 연인들 그리고 월화원의 이국적인 정취를 사진으로 담고자 하는 분들이 참 많았습니다.


수원 효원공원 안에 위치한 월화원은 접근성이 매우 뛰어나 어렵지 않게 찾아가실 수 있는데요. 평일과 주말 모두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개방합니다. 이번 주말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월화원에서 이색적인 나들이를 즐겨보시는 건 어떨까요?

 

 

[월화원 찾아가는 길]

 





댓글 남기기
  • 비방이나 폄하 또는 정치, 종교에 대한 개인적 주장 등 삼행시 블로그 운영취지에 적합하지 않은 의견은
    임의 삭제될 수 있습니다.
  • 삼행시 블로그 이용약관 『게시물 삭제기준』 바로가기
  • 개인정보처리방침 바로가기
  • 개인정보수집이용동의서 바로가기
  • 만 14세 미만의 고객님께서는 댓글 작성 불가합니다.
    기재하시더라도 별도의 안내 없이 취소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